끓어오르는 분노, 거세지는 대중적항거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992회 작성일 23-09-18 03:11

본문

mark.png 



주체112(2023)년 9월 18일 《우리 민족끼리》

 

끓어오르는 분노, 거세지는 대중적항거

 

최근 괴뢰지역에서 교원들의 처지개선을 위한 교직원들의 대규모집회가 전례없이 이어지고있다.

아래의 사진은 얼마전 서울의 영등포 괴뢰국회앞에서 열린 《고 서이초교사 49재 추모집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웨치는 모습이다.

  

이날 참가자들은 서이초등학교 교원의 죽음에 이어 련이어 자살한 3명의 교원들에 대한 책임의식은커녕 오히려 《공문》을 내려보내 교원들의 집단행동처벌과 징계를 운운한 괴뢰교육부를 거세게 비판하였다.

그들은 《49일이 지났는데 무엇이 변했는가.》, 《교육부가 선생님들의 절규를 듣기는커녕 오늘 단 하루 멈춤행동을 하는 우리에게 파면, 해임, 징계를 무기로 휘두르며 입을 틀어막고있다.》고 성토하였다.

이어 《다시는 어떤 교원도 홀로 죽음을 택하지 않도록 우리가 지킬것이다.》, 《교육부가 교원들의 교육권과 생존권을 보장하는 그날까지 투쟁할것이다.》고 결의하였다.

 

우의 사진은 지난 4일 《전국교직원로동조합》산하 대전지부, 《대전실천교육교사모임》, 《대전좋은교사운동》 대표들이 성명서를 랑독하는 모습이다.

성명서에서 이들은 《우리는 그사이 동료교원들을 셋이나 더 잃었다.》, 《그러나 고인의 죽음에 대한 진상은 제대로 밝혀진것이 없다.》고 하면서 《 당국은 더이상 교원들을 죽음으로 몰고가지 말라.》고 분노를 터치였다. 그러면서 《진상규명이 추모다.》, 《진실을 알고싶다.》, 《안전하고 존중받는 교육환경을 조성하라.》고 강력히 요구하였다.

하다면 이들은 과연 무엇때문에 투쟁에 나섰겠는가.

이미 알려진바와 같이 지난 7월 18일 서울 서이초등학교 녀교원이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이를 계기로 괴뢰지역의 교원단체들은 매주 토요일마다 집회를 열고 괴뢰당국에 녀교원사망사건의 진상규명과 《교권보호정책》의 수립을 강하게 요구해나섰다.

그러나 괴뢰경찰은 진상규명을 회피하고 괴뢰교육부는 교권보장을 위해 떨쳐나선 교원들에게 집단행동처벌과 징계로 대답하였다.

하여 지난 8월 31일에는 서울 양천구의 한 초등학교 교원이 자기가 살고있는 아빠트에서 자살하였고 다음날에는 전라북도 군산에서도 교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으며 지난 3일에는 경기도 룡인시에서 퇴직을 앞둔 한 고등학교 교원이 괴뢰당국의 반동적인 《교육정책》에 항거하여 자살하는 사건이 련이어 일어났다.

현실은 초보적인 생존권과 교육권, 인권을 무참히 탄압하는 윤석열역적패당이 권력의 자리에 틀고앉아있는 한 이런 비극적인 참사는 끊임없이 계속될것이라는것을 명백히 보여주고있다.

하기에 괴뢰지역의 교원단체들과 교원들을 포함한 각계층은 사망한 서이초등학교 교원의 《49일추모식》이 열리는 9월 4일을 《공교육멈춤의 날》로 정하고 《교원보호법》제정, 《목숨을 끊은 교원들에 대한 진상규명》, 《교권보호합의안 국회의결》, 《교육부의 징계협박철회》 등의 구호를 들고 집단적인 수업거부투쟁에 용약 떨쳐나선것이다.

이것은 윤석열역적패당의 반동적인 《교육정책》에 대한 민심의 끓어오르는 분노와 대중적항거의 분출로서 인간의 초보적인 권리를 보장받고 참다운 존엄을 되찾으려는 정의롭고 의로운 투쟁이다. 

민의에 역행하는 《정권》이 파멸을 면치 못한다는것은 력사에 새겨진 진리이다.

재앙과 화난만을 몰아오는 썩을대로 썩고 부패무능한 윤석열역적패당의 말로 역시 절대로 달리될수 없다.

오늘날 괴뢰지역에서 윤석열역적패당을 단죄규탄하며 떨쳐나선 각계의 대중적투쟁이 이것을 명백히 증명해주고있다.

 

본사기자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2016-2017 KCNCC(Korean Canada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kcncc15@gmail.com